가래 / 기침 누런코와 부비동염(축농증)
 급성 인두염 세기관지염
 후두염 급성 중이염
가래 / 기침
아기가 가래가 끓는 경우는 몇 가지 있는데 체질과 나이에 따라 다릅니다.
우선 태열 또는 아토피성 피부염이 있는 경우 피부뿐만이 아니라 기관지에도 분비물이 많아져 감기에 걸린 후 오랫동안 가래가 끓고 기침을 하게 됩니다. 이 경우는 주로 콧물 약으로 잘 쓰이는 항히스타민을 쓰면 분비물이 줄어듭니다.
만 1세 이전의 아기는 감기 후 코가 많이 생기는데 이것이 숨쉴 때마다 마치 가래가 끓는것 처럼 들리는데 기침은 잘 하지 않습니다. 기관지의 분비물이 많으면 반사적으로 기침이 많이 나오므로 구별이 됩니다. 이런 경우는 별다른 치료가 필요없고 기다리시면 됩니다.그 이후의 나이의 소아는 감기 후유증으로 부비동염 일명 축농증이 올 수도 있고 항생제 치료가 필요하므로 소아과 주치의와 상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침은 기관지나 폐에 가래 등의 이물질이 있을 때 배출시키기 위한 우리 몸의 방어기전입니다. 특히 기관지염이나 폐렴 등 분비물이 많은 염증성 질환의 치유를 위하여 꼭 필요한 기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아기가 기침을 몹시 할 때는 그 원인을 우선 치료하여야 합니다. 최근 대기오염이 심각해지면서 만성적으로 쌕쌕거리고 기침을 심하게 하는 아기들이 늘고 있는데­ 자가용을 덜 이용하고 지하철을 타는 등의 모든 시민들의 노력으로 대기가 깨끗해지면 이런 병이 줄어들 것으로 생각합니다.
기침은 속에 꿀을 넣어 삶은 배를 먹이거나 은행을 다려 먹는 등의 민간 요법으로는 해결할 수 없습니다. 특히 기침 때문에 은행을 여러 개 먹고 갑자기 경련을 일으켜 응급실로 오는 아기들을 자주 보게 되는데­ 소아과 의사들은 아기들에게 은행을 절대로 먹이지 말라고 당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