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임산부 대상 우울증 검사가 중요한 이유
산후우울증은 산모가 가장 흔하게 겪는 정신 질환이다. 이는 출산 후 겪게 되는 신체의 변화로 힘들어하며, 정서적으로도 불안정해진 상태를 말한다. 출산 후 85%의 여성이 일시적으로 경험하며, 대부분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심각하지 않다. 하지만 10~20%의 산모는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우울증을 앓는다.

우울증이 있는 임산부

◇ 산후우울증의 원인과 증상은?

산모는 보통 열 달 동안 뱃속에 품고 있던 아이를 낳으면서 정신적인 허탈감을 느끼고, 몸이 많이 지쳐 있는 상태로 정신적, 신체적으로 힘들어한다. 이 외에도 산후우울증의 원인에는 생리적, 심리적 원인으로 다양하다.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Healthline은 산후우울증의 원인에 대해서 설명했다.

임신 중에는 에스트로겐이나 프로게스테론과 같은 생식 호르몬의 수치가 매우 높지만, 출산 후에는 호르몬 수치가 급격히 떨어진다. 이러한 급격한 변화가 산후우울증의 원인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생식 호르몬 감소뿐 아니라 출산 후 젖샘 자극 호르몬 생산을 증가시키고, 갑상선 호르몬 수치는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 이러한 변화 또한 우울증과 비슷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아이를 돌보면서 수면 부족으로 우울증이 생길 수 있다.

심리적 원인으로는 아이를 돌봐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인해 불안감을 느낄 수 있는데, 이 또한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 소아과 의사 위니콧은 “좋은 부모가 되는 방법은 자신이 충분히 좋은 부모임을 인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닥 건강 Q&A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의사 최성환 원장은 "산후우울증은 보통 원래부터 약간의 우울 경향이 있던 사람이 출산 후 우울증을 겪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출산 전이나 임신 전에는 활발했는데, 갑자기 산후우울증이 오는 경우가 드물다. 우울증이 아닌 산후 불안, 공포증으로도 나타날 수 있다.

산후우울증의 증상으로는 산모가 신체적으로 극심한 피로감과 함께 허탈감, 우울감 등을 나타낸다.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져 작은 일에도 민감해지고 말이 없어지거나 우울해하며, 갑자기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아이를 안으려 하지 않거나, 수유에도 흥미를 잃을 수 있다.

산후우울증의 증상

◇ 임산부 대상 우울증 검사가 중요한 이유는?

캘거리대학 주산기 정신건강의학과 킹스톤 부교수는 “모든 임산부가 정신건강 검진을 받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산전우울증은 산후우울증만큼이나 흔하며, 산후우울증의 가장 큰 위험 요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앨버타대학에서 4,460명의 임산부를 대상으로 자신의 정신건강에 대한 우려를 의사에게 제기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를 설문한 결과, 참가자들의 53%는 임신 중 정상적인 감정과 그렇지 않은 감정을 구분할 수 없기 때문에 제기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67%는 남편, 친구, 가족 등과 이야기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에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고, 44%는 의사에게 우울하거나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99.8%가 정신건강 상담을 받을 경우 정직하게 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즉, 정신적, 신체적으로 지쳐있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병원에서 먼저 우울증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최성환 원장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코로나19 팩트체크① 바이러스 전쟁에서 사회 혁명으
이전글 : “발기부전에 꼭 약이 필요하진 않아” 비뇨의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