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라면, 냉동 피자 즐길수록 ‘당뇨병’ 위험 증가 (연
라면, 치킷너겟, 냉동 피자 같은 가공식품을 많이 섭취할수록 당뇨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파리대학 영양역학과 박사후연구원이자 연구 논문의 수석 저자인 Bernard Srour 연구팀은 가공식품 섭취량과 당뇨병 발병률 간의 관계를 조사한 후 이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약 10만 5천명에 이르는 프랑스 성인의 섭취 음식과 당뇨병 발병률 간의 관계를 조사했다. 조사대상의 평균 연령은 약 43세로 이들은 24시간 음식 일기를 기록했다. 연구 초기에는 모두 건강 상태가 양호했으나, 6년 후 821건의 당뇨병 환자가 발생했으며, 추적 조사 결과, 초 가공식품 소비가 많을수록 당뇨병 위험이 상당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스턴트 라면



초 가공식품이란 광범위한 산업화 처리로 가공되어 포장된 음식을 말하며, 대개 방부제, 인공향료, 식품첨가물, 감미료, 착색제 등이 함유되어 있다. 초 가공식품은 영양적 가치가 낮을 뿐만 아니라 각종 화합물이 소화 과정을 방해한다.

연구팀은 인스턴트라면, 치킨너겟, 청량음료, 사탕, 마가린, 페이스트리, 시리얼, 에너지바, 인스턴트 소스, 조리된 채소 등이 초 가공식품에 해당한다고 밝히고, 이것이 현대인의 식단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5~60%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초 가공식품(ultra-processed food) 섭취량이 10% 증가할 때마다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이 13% 높아졌으며, 초 가공식품 섭취량이 100g 증가할 때마다 당뇨병 위험이 5% 높아졌다고 밝혔다. 또 초 가공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일수록 흡연자에 비만인 경우가 많았고, 채소와 과일 섭취량은 적고, 붉은 가공육 섭취량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전 연구에서도 초 가공식품의 소비량이 증가할수록 암, 심장병, 우울증, 조기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JAMA Internal Medicine 저널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New York Times, Medscape 등 외신이 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아직도 모르세요? 심장마비 5가지 징조
이전글 : 스마트 폰 ‘야간모드’, 오히려 수면을 방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