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담배 증기 나는 궐련형 전자 담배, 유해물질 노출 적
최근 보건복지부가 액상형 전자담배로 인한 폐 손상과 사망사례가 발견됨에 따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다. 그뿐만 아니라 일반 담배는 연기 속의 유해 성분들 때문에 본인은 물론 간접흡연으로 인해 다른 사람에게까지 피해를 주기 때문에 금연은 꼭 필요하다.

담배 연기는 우리 건강에 다음과 같은 순서로 영향을 미친다. 담배 연기 유해물질에 노출되면 분자 변화가 시작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생물학적 메커니즘이 파괴된다. 그 결과 세포와 조직 변화해 질병이 생기고, 이는 공중보건 위해를 미친다.

지난 10월 23일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의 글로벌 과학 총책임자 지젤 베이커(Gizelle Baker) 박사가 ‘궐련형 전자담배가 실내 공기 질과 비흡연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를 가졌다.

궐련형 전자담배



궐련형 전자담배는 600~800℃에 연소하는 일반 담배와는 달리 400℃ 이하에서 가열되는 특징이 있어 연기가 아닌 증기가 발생한다. 그래서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 대비 평균 약 90% 적은 증기가 배출되어 유해 요소 발생을 낮춘다.

연구팀은 국제 지침에 표기된 공기 질 표시에 따라 실제 주거지처럼 꾸민 실험 환경 내에서 카보닐, 담배 특이 니트로사민, 아세트알데히드, 휘발성 유기 화합물 등을 포함한 24개 화학물질을 측정했다. 그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24개 화학물질 중 니코틴, 아세트알데하이드, 글리세린만이 사용 전 실내 공기 질보다 높게 측정되었다. 이 수치는 실내에서 향이나 양초를 피웠을 때보다 공기 오염도가 낮았고 대기 품질 지침에서 설정한 노출 한도보다 낮았다.

베이커 박사는 “궐련형 전자담배는 연기가 발생하지 않아 가열 방식만으로도 간접흡연 연기의 80~90%를 감소할 수 있다”고 말하며 “양초나 향을 실내에서 피우면 연소 입자 중 일산화탄소, 일산화질소가 도드라지고 우리 몸은 요리나 음주를 할 때도 휘발성 유기 화합물에 노출된다”고 발표했다. 또한 “궐련형 전자담배로 인해 화학물질에 노출되는 정도는 얼마나 자주, 활발하게 활동하는지에 따라 와인보다 빈도수가 낮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연구팀은 궐련형 전자담배는 허용되나, 일반 담배는 허용되지 않는 일본 도쿄 레스토랑에서 실험을 진행했다. 비흡연자, 성인 흡연자,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자 397명에게 일반 공기를 2회, 궐련형 전자담배 증기를 4회 노출해 전·후 소변 샘플 바이오마커를 분석했다. 그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 증기에 노출된 비흡연자의 소변 분석 결과, 니코틴, 담배 특이 니트로사민, 아크롤레인, 크로톤알데하이드, 산화에틸렌, 벤젠 노출 수준의 변화가 없었다.

하지만 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우는 흡연 양에 대한 기준이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베이커 박사는 “임상 조사 결과를 봤을 때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로 전환한 첫 주에는 이를 더 많이 사용했으나 7일이나 14일째엔 일반 담배와 같은 개비를 폈다”고 말하며 “금연을 하거나 담배를 줄이고 싶은 사람에게 궐련형 전자담배는 대체재로 사용을 권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궐련형 전자담배에 노출된 공기는 독성 요소가 일반 공기 대비 더 많고 비흡연자에게 독성을 낮춰주는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공공장소나 실내, 그리고 비흡연자가 있는 곳에서 당연히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베이커 박사는 “연기가 전혀 없는 담배를 만드는 것은 아직 먼 얘기지만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일반 담배를 대체하고 위해성을 낮춰 질환 발병률을 낮출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숲’에 자주 갈수록 삶의 질 높아진다
이전글 :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로 말기 암을 치료한다?